마이클 샌델이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란 책을 냈다고 한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37833662


나는 5년 쯤 전부터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의 리스트를 일기장에 만들어왔다.


완전경쟁시장은 모든 것의 가치를 돈으로 매길 수 있다는 건데 그게 실제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것들의 리스트를 적으면 유형별로 구분해서 패턴을 찾아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자본의 마수가 닿지 않는 경계가 궁금했던 것이다.


리스트를 꽤 많이 적었다가 아깝게 두 번 소실되어 세번 째로 적어뒀는데 분량이 적다.


다음은 돈으로 못 사는 것의 후보를 기록해둔 것이다.


후보인 이유는 항목 하나하나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체, 피, 목숨, 1원 미만의 상품, 사랑, 매춘, 성적, 아이디어, 시간, 문화재, 불법물, 졸업장, 자격증, 지피엘소스, 사생활 정보, 물리적 화폐, 쓰레기, 폐기물, 천연기념물, 물, 공기, 전파, 알고리듬, 이론, 색깔, 노래, 숫자, 문자, 식당의 반찬, 혈연관계, 테러 무마비용, 범죄 처벌, 땅, 별, 환경, 스포츠 경기 게임 결과, 자원봉사, 늙음, 게임 아이템, 건강, 지능, 유아입장료, 부동산, 크기가 큰 자연물


예전에 필립스가 색깔을 특허내려 했다가 반려됐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한국에서 제작한 혈액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보니 피는 재벌도 맘대로 못 산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체를 부위별로 팝니다'란 책도 있는 것으로 안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525125


샌델의 이번 책은 중요하므로 시간이 날 때 구입해서 한 번 읽어보겠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은 100미터 달리기를 빨라야 9초에 뜁니다.

느리면 한 1분 걸리려나?

키도 커봤자 2미터, 몸무게도 많이 나가봤자 100킬로그램입니다.

글 써봤자 몇 만 장 쓸겁니다.

그런데 재산 차는 수십억 배 납니다.

돈의 단위를 로그척도로 표기하면 어떨까요?

수 년 전에 부자들은 자동차 속도 위반해도 벌금으로 껌값 내는 기분일 거란 생각을 하다가 든 생각입니다.

핀란드인가에서는 재산에 비례해서 벌금을 낸다고 합니다.

돈이란게 액수가 커지면 느낌이 둔해집니다.

백억과 천억의 차가 실제 차보다 적게 느껴지는 건데요.

이걸 생각하다가 데시벨이란 소리의 단위가 생각났습니다.

인간은 소리를 로그 단위로 느끼기 때문에 생긴 겁니다.

위키백과를 보면 시각도 로그로 느낀다고 합니다.
http://en.wikipedia.org/wiki/Logarithmic_unit

오늘 위키백과에 링크된 기사를 보니 숫자의 크기도 심리적으로 로그 척도로 느낀다고 하니 잘 들어맞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http://johnhawks.net/weblog/reviews/brain/culture/math/dehaene-2008-number-logarithmic-space.html

돈이란게 눈에 안보이는 숫자일 뿐이거든요.

그래서 예전에 생각하길 돈의 단위를 로그로 하면 어떤 장단점이 있을까였는데 아직 구체적으로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다가 생각난 게 천원, 만원, 백만원짜리 지폐가 상용로그 척도로 있다는 건데, 신기하기도 하더군요.

증권에서 주가 그래프 단위를 로그로 보는 기능이 있는데 이걸 어디에 쓰는지도 궁금합니다.

돈을 로그 단위로만 쓰게 강제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자동차나 집을 살 때 만원 이만원 깍아준다는 건 못 하겠지요.

주식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한계효용체감 그래프가 로그함수와 비슷하다는데 이것과 연결되면 어떻게 될런지도 궁금합니다.

돈을 로그로 표기한다는 선행 연구도 있을지 모르는데 궁금하군요.

실제로 실험하기 위해서 사이버 화폐나 게임 내의 화폐에서 로그 단위를 실험해봤으면 좋겠습니다.

화폐 심리학에 관한 책들을 사놓고 아직 못 봤는데 나중에 시간나면 봐야겠습니다.


---

2013.10.23. 추가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