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는 우리 말이 우리 것인 줄 알았지만

책들을 읽어보니 우리 말은 조사와 어순 빼고는 서양말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요새 쓰는 한글은

갑오[개혁|경장] 때 공식화되고 성경 번역하면서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순한글로 번역하면 어색한 것은 아무래도 조상탓이 큽니다.

제 생각에 진짜 우리말은 이렇게 딱딱하고 발음도 어렵고, 군더더기가 많지 않습니다.

어쩔때 생각해보면 정말 답답한 현실입니다.

경제적인 말은 조상님들이 임진왜란이나 호란, 식민지, 한국전쟁 등을 겪으면서 같이 돌아가셨고 지금은 서울 말보다 더 경제적이고 발음하기 쉬운 사투리도 쪽팔린다고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우리가 우리것이라고 쓰는 한자는 중국어나 일본식 한자며, 알파벳을 번역하기 위해 쓰는 것입니다.

법전의 암호같은 단어들의 족보가 일본식 서양어 번역에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어려서부터 교과서에 나오는 단어 중에 괄호를 치고 한자를 쓰는 부분은 다 외웠는데, 그게 바로 어렵게 번역된 서양 단어를 억지로 외우는 과정입니다.

과학분야는 물론 많은 분야에서 원어로 해야 이해가 더 쉬운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시간이 가면서 음운상으로 어려운 발음이 사라지는 등의 세련된 변화도 있었습니다.

위의 논란에 대해 공학적으로 보자면('~에 대해'도 사실 번역투, 족보 따지자면 '~을'이 맞는 표현),

한글을 깊이 연구해서 '일본식 표현과의 유사도'나 '샘어족식 표현과의 유사도'를 측정하는 공식을 만들고, 워드프로세서에서 자동으로 지적해주는 기능도 언젠가는 나올 지도 모릅니다.

그것보다도 어려서부터 책을 많이 보게 시간좀 주고 발표 교육도 많이 받아야 되겠지요.

일단 여러분이 아셔야 될 것은 'English'는 영어고 '잉글리시'는 우리말이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어휘는 풍부하면 풍부할수록 좋은 것입니다.

종류별 말, 글의 힘에 관해 재밌게 표현하자면,

그 말과 글을 담은 사전으로 다른 사람을 때렸을 때 아픈 정도로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언어는 논리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란 점도 알아두십시오.

한글에 관해서 할 말 많지만,

피곤하고 배고픈데다가 부족한 점도 많아서 이만 줄입니다.

제 말에 틀린 점 있으면 지적 바랍니다.

그리고 한글 처리에 관해 오픈된 말뭉치[corpus]와 사전, 관련 툴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깨몽 2011.02.14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십니까? 글 잘 읽었습니다. 그리고 썩 좋은 문제 제기라고 생각합니다.
    쓰신 글 중 '우리 말은 조사와 어순 빼고는 서양말'이란 부분은 아마도 서양말이 아니라 한자말이라는 것을 읽은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말 중 70%가 한자말이라고 알고 있습니다.(특히 한자를 쓰자고 하시는 분들 중에 그런 분이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반드시 사실은 아닙니다. 기사 참조 : http://www.hani.co.kr/arti/culture/religion/376204.html
    하지만, 우리가 말글살이(언어생활)을 잘못 해 온 탓에(혹은 우리 말을 지키는 데에 실패한 탓에) 많은 들온말(외래어)이 우리말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는 우리말로 쓸 수 있는 말도 모두 들온말로 써 놓고는 우리말 중 70%가 한자말이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라 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우리말에도 말에 덧붙여 여러모로 쓰는 접두어 같은 것이 많은데 이걸 쓰지 않고 한자를 씁니다. 이런 것이 바로 우리말을 밀어내고 한자말이 주인 행세를 하게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지금 글을 쓰면서도 우리가 평소 쓰는 말 중 많은 말들이 실은 (순)우리말로 쓸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되도록[가능하면] 우리말로 쓰거나 흔히 쓰는 한자말을 꺽쇠 안에 함께 썼습니다.(그리고 제가 요즘 우리말 공부를 다시 하고 있기도 하고...)
    그리고 말씀하신 '순한글로 번역하면 어색한 것은 아무래도 조상탓'이란 부분은 지금이라도 말버릇만 고치면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고 봅니다. 말글살이에서는 특히 말 버릇이 중요하지요. 우리말을 살려쓰는 버릇, 한자말보다는 우리말을 쓰는 버릇, 새로 들온말은 우리말로 만들어 쓰는 버릇, 외국말 번역투로 말하지 않고 우리말투를 쓰는 버릇 같은...

    어릴 때 말은 지금보다는 훨씬 발음도 쉽고 군더더기가 많지 않다는 말은 저도 뜻을 같이 합니다. 게다가 사투리를 깔보고 안 쓰게 된 것도 맞다고 봅니다.
    말씀 중 '언어는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란 것이 바로 우리말의 좋은 점이라고 봅니다. 낱말 자체로 뜻을 나타내는 뜻글자와 달리 소리글자는 거진 느낌이 풍부한 편입니다. 우리말이 바로 그렇습니다. 언뜻 떠오르는 보기로, 밟다를 가지고 짓밟다, 즈려밟다 같이 느낌으로 다양한 표현을 하게 됩니다.
    정말이지 옛날 우리 어르신들이 쓰던, 좀 투박하지만 물처럼 흐르던 그 말을 쓸 수 있다면 우리 말이 훨씬 빛날 것입니다.
    결국, 말씀하신 '순우리말보다는 이해하기 쉬운말을 우리 발음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순우리말로 적고 말하는 것이 알기 쉽고 말하기 쉬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덧글. 혹시 얼숲(페이스북)을 하시면 '우리말 사랑방'에서 좋은 의견 함께 나누었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http://www.facebook.com/groups/hangul

  2. jogos de Bolo 2011.04.11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매우 유익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