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컴퓨터를 좋아했어도 한 나라의 대통령 출신이 워드프로세서에 유서를 썼다는 게 너무 이상합니다.


게다가 노 전대통령은 기록문화를 중요시한 사람이었습니다.

운영체제가 윈도우였을 텐데 윈도우는 자동업데이트 켜놓으면 파일 운영권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있습니다.

게다가 스노든이 밝힌 대로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미국 아이티 회사는 NSA같은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요.


윈도우 보안이 완벽한 것도 아니니까 제 삼자가 침입할 수도 있고요.

공유기, 하드디스크 펌웨어 등도 독점소스였을테고요.

경찰 포렌식 수사 결과는 컴퓨터에 이상이 없다고 나왔겠지만 요즘 국정원녀사건처럼 이명박 체제 하의 경찰은 믿을 수도 없고요.

어쩌면 포렌식에도 표시가 안나는 최고급 기술이 동원될 수는 없었는지...

밀리터리 그레이드라고 하죠.

노무현이 누군가에게 밀리고 가짜로 유서가 작성되는 게 기술적으로는 가능하지 않나요?

한반도에서 최고로 중요한 작전이기 때문이었을테니 말니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