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09 내 인생에서 컴퓨터의 추억 (2)

초등학교 때 컴퓨터학습, 마이컴 잡지를 보며 자랐습니다.

애플 컴퓨터가 있는 집에 놀러가서 밤 새면서 베이식 프로그래밍을 베껴서 입력했습니다.

컴퓨터가 없었을 때 동네의 동부컴퓨터학원이라는 데서 MSX BASIC, GW-BASIC, DBASE, Lotus 123, FORTRAN을 배웠는데

베이식밖에 이해를 못했습니다.

친구들이 컴퓨터 없냐고 물을 때 많이 창피했습니다.

컴퓨터학원은 중학교 들어가면서 공부해야 한다고 끊었습니다.

GW-BASIC과 Quick Basic을 중고등학교 때까지 가끔 썼습니다.

대학교 때 교양으로 C, HTML, 전산과에서 C++을 청강했습니다.

1학년 때 교양선택으로 비주얼베이식을 신청했었는데 사람이 적어서 폐강되어 무척 아쉬웠습니다.

지금도 초등학교 때 MSX와 XT 컴퓨터에 프로그래밍하던 기억하면 기분이 좋습니다.

요즘 왜 이렇게 퀵베이식이 하고 싶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글 퀵베이식이 있다고 해서 내장 한글 도움말을 추출해보았습니다.
http://blog.aaidee.com/218

퀵베이식 책도 두 권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서 아쉽군요.

검색해보니 한글 책은 파는 곳도 없습니다.

하드웨어는 중학교 때 용산 알파컴퓨터란 매장에서 16비트 AT를 처음 샀습니다.

허큘리스였는데 저는 이 컴퓨터를 97년인 대학교 때까지 썼습니다.

텍스트기반 브라우저로 인터넷도 하고 그랬습니다.

비지에이 게임을 하고 싶을 때는 옆집 친구에게 빌려와서 했습니다.

대학교 1학년 때 펜티엄 컴퓨터인 국민피씨 진돗개 1호를 샀습니다.

그 후로 계속 용산에서 부품을 사서 수차례 조립해 쓰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업그레이드 내력은 기록해놓지 않아서 잘 기억이 안 납니다.

어른이 되어 해태 튜브105란 일제 찬드라 OEM 노트북을 잠깐 썼습니다.

그 후로 후지쯔, 삼성, HP 태블릿 등을 썼습니다.

피디에이는 대학 때부터 팜3e, 포켓피씨 시리즈, HPC 등을 썼습니다.

카메라폰이 없던 시절부터 팜용 카메라를 사서 친구들을 찍고 그랬습니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itsuka tiger 2013.04.10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답시다

  2. ugg baratas 2013.04.13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http://ntu.uggesoutz.com ugg baratas,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