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nausicaa.net/miyazaki/interviews/m_pa_interview.html

Interview with Miyazaki

Performed at Studio Ghibli; June 6th, 1992

One might think that such an animation superstar as Mr. Miyazaki is someone who must be treated with great respect. In fact, he refused the honorific title of sensei (master) and prefered to be called only san (mister). And, surprisingly, contrary to most Japanese people, he does not carry a meishi (business card) with his title written on it. He is someone very kind and very human. He hates violence and he is particularly sensible to minority problems such as the korean and chinese people in Japan or the black people in America. He feels hurt whenever he heard about racial problems.

그는 선생님이라고 불리기보다 ~씨라고 불리고 싶어합니다. 그리고 직책이 쓰인 명함을 갖고다니지 않습니다. 상냥하고 인간적입니다. 폭력을 싫어하고 일본내 한인, 중국인이나 미국내 흑인의 소수 문제에 특히 관심있습니다. 인종문제를 들을 때마다 가슴아퍼합니다.

이런 글이 있습니다. 작품 전반적으로 보면 알 수 있는 내용입니다.

소문의 진위는 본인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죠.

그렇지만 아마 한국 공무원은 좀 싫어할겁니다.

http://disney.go.com/disneyvideos/animatedfilms/studioghibli/flash.html

그리고 참고로 요즘 시대에는 디즈니에서 지브리스튜디오의 DVD를 팔고 있습니다.

아카데미상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습니다.

애니메이터끼리는 컨퍼런스도 같이 하고 잘 안싸우지만 훌리건들끼리 많이 싸웁니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직장인 48% "마지못해 회사 다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1&aid=0000196586

노동시간 세계 1위이고 그나마 억지로 하는 거네요.

학창시절 때도 되지도 않는 공부 하느라고 젊음을 썩히죠.

학업성취도 세계 2위를 한 한국 정부 관계자가 1위를 한 핀란드 관계자에게 다음과 같은 식으로 말했다네요.

'우리를 근소한 차이로 이겼구나.'

'아니다, 우리는 너희처럼 죽도록 공부하지 않고도 1위를 했다'

우리들 태어나서부터 죽을때까지 개고생하면서 체념하고 사는 거 보면 눈물납니다.

하기 싫은 걸 억지로 하는 걸 지나치게 열심히 하는 것 같아요.

쓴 것 중에 좋은 약도 있다여야 되는데, 쓴 건 다 좋다고 쇄뇌가 되었습니다.

사실은 단 것 중에 좋은 게 더 많다고요.

정말 행복해지는 걸 두려워하지 맙시다.

일도 원래는 즐거운 겁니다.

일이란 건 원래 음식을 만드는 것과 같이 그렇게 힘든 것이 아닙니다.

다만 윗 사람들에게 지나치게 많이 떼이기 때문에 힘든 것이지요.

윗 사람한테 뜯기고, 공무원한테 뜯기고, 은행한테 뜯기고...

앱스토어 개발이나 통닭집에 관심이 가는 것도 그런 이유잖아요.

노력한 만큼 보상이 그대로 자신에게 오니까요.

결론은 한국 사람들 많이 불쌍하다고요.

변화를 모색해봅시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