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표절 논란… 고종석 "이건 창비의 타락"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7383


이응준 작가도 "문단 치욕스러워 독자에게 죄송"


"작가 신경숙 씨(52)의 표절 의혹에 눈길이 쏠리는 가운데, 특히 신 씨의 베스트셀러 <엄마를 부탁해> 등을 낸 출판사 창비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이 출판사는 표절 의혹이 제기된 단편 소설 '전설'이 실린 <오래전 집을 떠날 때>(1996년)도 펴냈다.

언론인 고종석 씨는 17일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서 이번 표절 논란에 대한 창비의 해명을 놓고 "지적 설계론 찜쪄 먹을 우주적 궤변"이라며 경악했다."


우선 내 아이디 중 하나에 우주가 들어가는데 박근혜의 우주 어쩌고 발언 때문에 나쁜 이미지가 생겨 불쾌하다.


표절에 대한 내 입장은 오픈소스를 하라는 거다. 원래 작가의 이름을 밝히는 것은 예의 문제고, 작가가 표절로 돈을 요구하는 것도 법이 아닌 예절로 권유해야 된다. 작품을 돈으로 팔 수는 있지만 그것의 복제를 강제로 막을 수는 없어야 한다. 복제가 자유로운 컴퓨터 때문에 기술적으로 결국 팔긴 어렵고 명예, 강연으로 만족해야 한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복제가 자유로운 컴퓨터는 알려진 바와 다르게 정보로 돈을 벌던 지식인에게 재앙의 도구다. 인간의 소중한 모방 본능, 복제가 자유로운 정보의 본성에 따른 가르침과 배움의 즐거움을 법이란 강제적, 인위적 방법으로 억압하는 현행 제도에 문제가 많다.


그러므로 창비가 가야할 정도는 표절 의혹 소설을 오픈소스 라이센스로 배포시키고 미시마 유키오 소설의 저작권을 가진 자에게도 오픈소스 라이센스를 채택하도록 대화와 투쟁을 해야 한다.


자유오픈소스 운동의 끝판왕은 화폐복제, 땅문서 복제, 특허권, 저작권법 폐지 등인 것 같은데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 비트코인류의 암호화폐는 복잡한 컴퓨터 기술이 필요하고 전기를 소모하고 디알엠 없이도 오픈소스로 작동하는데 역시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


---

2015.6.20.


신 경숙 표절 제기한 이응준의 "미리 쓰는 통일 대한민국에 대한 어두운 회고"에서 샤머니즘이 남쪽에서는 자본주의와 기독교에 북쪽에서는 우상화로 변했다는 내용은 도올 책에 먼저 나와서 나도 일기에 몇차례 적었다. 비슷한 논문이나 기사도 있을 것이다. 책을 안 봤는데 그 아이디어에 대한 출처 주석이 있을까?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주탄생 ‘빅뱅’은 없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081&aid=0002528565


"이 새로운 이론이 사실로 증명된다면 '우주가 빅뱅에서 출발했다'는 이른바 빅뱅 이론이 폐기처분될지도 모른다. '피지컬 레터 B' 2월호에 발표된 이 이론에 따르면, 우주는 결코 '특이점', 곧 물질이 무한대의 밀도로 응축된 한 점에서 탄생하지 않았다.

새 이론의 공동저자인 캐나다 리스브리지 대학 이론물리학자 소리야 다스 교수는 "우리의 이론은 우주의 나이가 '무한'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며 우주 구조의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암흑물질이 어떻게 생성되었는가 하는 것도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나는 우주가 시간적으로 공간적으로 무한하다고 믿고 있다.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골드바 2015.03.07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마니아 여러분 모두들 건강히 잘 지내시죠.
    새해 들어서 눈팅만 하다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글을 올려보왔습니다.
    많은 고민 속에서 "안전"과 "배송"사이를 최우선의로 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제품, 시간, 가격, 마니아분들에게 만족할만한 서비스로 인사를 드립니다.

    여러 마니아님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서로 이익되는 질문과 의견 남겨주세요.
    메일 coup14527@gmail.com
    이글을 보신 마니아님들 모두 다 함께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