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때 컴퓨터학습, 마이컴 잡지를 보며 자랐습니다.

애플 컴퓨터가 있는 집에 놀러가서 밤 새면서 베이식 프로그래밍을 베껴서 입력했습니다.

컴퓨터가 없었을 때 동네의 동부컴퓨터학원이라는 데서 MSX BASIC, GW-BASIC, DBASE, Lotus 123, FORTRAN을 배웠는데

베이식밖에 이해를 못했습니다.

친구들이 컴퓨터 없냐고 물을 때 많이 창피했습니다.

컴퓨터학원은 중학교 들어가면서 공부해야 한다고 끊었습니다.

GW-BASIC과 Quick Basic을 중고등학교 때까지 가끔 썼습니다.

대학교 때 교양으로 C, HTML, 전산과에서 C++을 청강했습니다.

1학년 때 교양선택으로 비주얼베이식을 신청했었는데 사람이 적어서 폐강되어 무척 아쉬웠습니다.

지금도 초등학교 때 MSX와 XT 컴퓨터에 프로그래밍하던 기억하면 기분이 좋습니다.

요즘 왜 이렇게 퀵베이식이 하고 싶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글 퀵베이식이 있다고 해서 내장 한글 도움말을 추출해보았습니다.
http://blog.aaidee.com/218

퀵베이식 책도 두 권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서 아쉽군요.

검색해보니 한글 책은 파는 곳도 없습니다.

하드웨어는 중학교 때 용산 알파컴퓨터란 매장에서 16비트 AT를 처음 샀습니다.

허큘리스였는데 저는 이 컴퓨터를 97년인 대학교 때까지 썼습니다.

텍스트기반 브라우저로 인터넷도 하고 그랬습니다.

비지에이 게임을 하고 싶을 때는 옆집 친구에게 빌려와서 했습니다.

대학교 1학년 때 펜티엄 컴퓨터인 국민피씨 진돗개 1호를 샀습니다.

그 후로 계속 용산에서 부품을 사서 수차례 조립해 쓰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업그레이드 내력은 기록해놓지 않아서 잘 기억이 안 납니다.

어른이 되어 해태 튜브105란 일제 찬드라 OEM 노트북을 잠깐 썼습니다.

그 후로 후지쯔, 삼성, HP 태블릿 등을 썼습니다.

피디에이는 대학 때부터 팜3e, 포켓피씨 시리즈, HPC 등을 썼습니다.

카메라폰이 없던 시절부터 팜용 카메라를 사서 친구들을 찍고 그랬습니다.


신고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itsuka tiger 2013.04.10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답시다

  2. ugg baratas 2013.04.13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http://ntu.uggesoutz.com ugg baratas, 아주 좋아.

1986년 아미가 월드란 잡지에 앤디워홀 공장장이 인터뷰한 내용이 있습니다.

당시에 복사기나 프린터, 라이트펜 등을 이용했다고 합니다.

컴퓨터로 하는 예술의 전망을 좋게 보고 있습니다.

아직도 살아있었으면 얼마나 볼만했겠습니까!

Quote:
“The thing that I like most about doing this kind of art on the Amiga is that it looks like my work.”
Long term Amiga users will remember the unveiling of the Commodore A1000 on July 23rd 1985 at the New York Lincoln Centre. As part of the demonstration of the Amigas ability Commodore invited Andy Warhol to create a portrait of Debbie Harry, lead singer of Blondie using Island Graphics Graphicraft. This was accompanied by a full score synthesised by Roger Powell and Mike Boom, author of Musicraft.

The interview is scanned from the January/February 1986 of the US magazine and saved in JPEG format. Hopefully the former publishers of Amiga World will not mind reproduction of this piece of Amiga history.


http://www.amigahistory.co.uk/warhol.html

두번째 작품에 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바빠서 앞부분만 이해가 됐는데,

위작의 판매권을 금지하는 걸로 타협했다는 얘기가 진실이라는 건지 거짓이라는 건지 이거 다음 문장부터 이해가 잘 안갑니다.

Quote:
When the dealer sought to verify the provenance of the 'Warhol' Guevaras, Malanga wrote to Warhol, explaining that if the works were not authenticated, the poet would be 'denounced - Italian style' and thrown into jail. Malanga enclosed a newspaper review of the show, commenting, 'Andy, this is the first time that your art work has been praised by the Communist press.' 'What nerve!' Warhol remarked. Not one to be outwitted, he wired back, authenticating the paintings but stipulating that all monies were to be sent directly to him as 'Mr. Malanga was not authorized to sell the artwork.'"


http://www.warholstars.org/warhol/warhol1/warhol1c/warhol1cl/68fake.html

신고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enegra 2011.11.21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가 여기있어. 난 학교에서 내 논문에 대해 지금 일주일 동안이 주제에 대한 읽기와 제가 블로그에 이곳을 찾았 하나님께 감사 했어요. 이 읽기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2. Penegra 2011.12.16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가 여기있어. 난 학교에서 내 논문에 대해 지금 일주일 동안이 주제에 대한 읽기와 제가 블로그에 이곳을 찾았 하나님께 감사 했어요. 이 읽기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3. Caverta 2012.01.0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잘 들어 갔는지 궁금. 이것은 정말 제가 들어갈 수있는 것들의 많은 매력적인 블로그입니다. 난 그냥하고 싶은 말이 한 가지는 당신의 블로그는 너무 완벽해 것입니다!

  4. SEO Services India 2012.02.01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가 여기있어. 난 학교에서 내 논문에 대해 지금 일주일 동안이 주제에 대한 읽기와 제가 블로그에 이곳을 찾았 하나님께 감사 했어요. 이 읽기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5. Sgfx Financial Limited 2012.02.1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하루에 기사를 모두 읽어 있도록 당신의 기사를 좋아해요. 지속적으로 우수한 게시물을 작성에 보관하십시오.
    http://services.oodle.in/view/sgfx-financial-limited/2839226111-mumbai-mh/
    http://www.hotfrog.in/Companies/SGFX-FINANCIA
    http://twitter.com/sgfxuk
    http://in.linkedin.com/pub/raj-deshmukh/15/30b/878
    http://www.facebook.com/pages/SGFX-Financials-Co-Uk-Limited/175682872483323
    http://www.consumercomplaints.in/complaints/sgfx-financial-is-a-good-company-east-delhi-delhi-c688015.html

  6. ugg boots 2013.07.13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 shutdown -h now'가 아닐까?

컴퓨터만 많이 하면 건강 나빠지니까.

음성인식 되게 해서 "꺼져버려!"라고 고함치면 바로 꺼지게 만들어도 좋겠다.

2005년 9월 13일 씀

신고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ucci sacs 2011.12.29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 되게 해서 "꺼져버려!"라고 고함치면 바로 꺼지게 만들어도 좋겠다.

약자나 약어를 많이 써서 의사소통이 불편해질 때가 있습니다.

쉬운말 쓰자는데 저도 공감합니다.

컴퓨터를 잘 모르는 친구에게 설명하다 보면 저도 모르게 약어를 쓰게 되서 그게 뭐냐고 질문을 받습니다.

약자를 쓰면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약자를 아는 집단 구성원간의 배타적 동질감. 예를 들면 일반인은 모르는 전문가, 학자등의 학술어, 일반인은 모르는 깡패의 은어, 어른은 모르는 학생의 은어,
젊은 것들은 모르는 할머니 할아버지들만의 50년대 표현,
프로그래머 등의 기술적인 단어 등등등...

쉬운말을 쓰면 다음의 장점이 있습니다.
보통 사람에게 메시지를 쉽게 전달할 수 있다. 배우기 쉬운 편이다...

나름대로 장점이 있습니다.
약어는 상대가 잘 안다면 경제적입니다.
아르바이트 보다는 알바가 더 경제적이죠.
많이 쓰는 말은 자연히 약자로 쓰게 됩니다.
어셈블러는 약자여서 메모리를 적게 차지하고 쓰기도 어렵지만,
속도는 빠릅니다.
기계어는 0과 1로만 이루어져서 단어는 외울 것도 없지만,
직접 쓰기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씨는 좀더 쉽습니다.
비베나 파이썬은 더 쉽습니다...

약장사가 물건을 팔때는 쉬운말로 설득을 하면서도
가끔 그럴듯한 약어를 써서 겁도 주고 물건을 잘 팝니다. (팔아먹습니다)

문득 생각나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사는 제품명을 쉽게 쓰는 편이라는 점입니다. 워드, 윈도, 메모장 등의 직설적인 이름을 붙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XP, ME 이런 약어도 붙이기도 하죠.
위의 약장사 얘기와 비슷한 경우입니다.

리눅스는 각 애플리케이션에 개성이 생생히 살아있는 이름이 붙어있죠. 그런데 초보자들은 배우기 어려워서 요즘 그놈이나 데스크탑 만들기 협회 등에서 시작메뉴 이름을 표준화하려는 듯 합니다.

그리고 그런 이름에 상표권이 붙은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일반어에 상표가 붙어있으면 난감합니다. windows도 일반적인 말이어서 소송당했지만 앞에 마이크로소프트를 붙여 쓰기로 해서 이겼던가 그렇습니다.(이점은 얼핏 봐서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요즘은 lindows가 나오니까 이번엔 마이크로소프트가 소송했습니다.

라틴말은 애크로님이 발달해서 애크로님 사전도 꽤 있다고 들었습니다.
인터넷에도 몇 군데 있고요.
한글은 비트만 보면 경제적이라서 약어는 적은 편입니다.
음성언어는 영어가 더 효율적이라고 고딩때 배웠는데 잘은 모르겠습니다.
이런 문제는 언어학자나 기호학자, 수학자들이 연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신호처리, 암호나 압축 알고리듬도 연관된 분야입니다.
저는 더이상 자세한 건 모르니까 관심있으면 공부해보세요.

결론적으로, 약어는
메시지 송신자와 수신자가 누구인가,
전달하는 에너지와 효율이 어떤가 등을 감안해서
상황에 맞게 쓰면 됩니다.

여담으로, 이태백이란 전문용어를 소개해드리죠.
아시죠? 이십대 태반이 백수.
이렇게 약어는 유머에도 쓰입니다.

신고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는 주인공이 좋아하는 여자가 있었다.
그가 그녀에대해 아는 것은 이름 뿐이었다.
그는 자신의 사이트에 관심있는 여자의 이름으로 가입하면 선물에 당첨되도록 만들어놨다.
그래서 그 사이트에 가입한 아무개라는 이름의 여자들은 전부 선물을 받아서 언론에까지 재밌다고 나온다.

컴퓨터광인 주인공은 자신이 사랑하는 노트북에 자신의 첫 여자친구 사진을 스킨으로 씌워놨다.
그는 잘 때 노트북에 뽀뽀하고 잠든다.

해커들이 쓰는 해피해킹 키보드는 글자가 인쇄되어있지 않아서 일반인이 쓰지 못한다.

스타벅스에 들린 해커 주인공은 매장안의 모든 여인들의 컴퓨터를 차례대로 해킹해보고 친구에게 자랑한다.

휴대폰 애호가인 주인공은 재미난 서비스에 가입했다.
그것은 자신의 프로필과 이상형을 입력해두면 휴대폰으로 주위를 검색해서
이상형이 지나가면 알려주는 서비스다.
그걸로 주인공은 여자친구를 사귄다.

선거기간에 어떤 거짓말을 잘 하는 정치인이 전광판이 달린 차로 유세를 한다.
주인공 해커는 전광판을 해킹하여 '저는 거짓말장이입니다'라고 표시되며 비리가 폭로되게 한다.

전자과 학생인 주인공은 티셔츠에 전광판을 달아
직업구함이라고 광고가 표시되게 하고 거리를 돌아다닌다.

전자과 학생인 주인공은 고장난 전자건반을 갖고있다.
고물 전자제품에서 어렵게 구한 부품으로 간신히 건반을 고치고 멋지게 연주한다.

컴퓨터광인 주인공은 키보드 워리어라고 놀림받은 적이 있어서 슬프다.
주인공은 절치부심 키보드로 머리 내려치기 권법을 완성해서 진짜 키보드 워리어가 된다.

해커인 주인공은 빌딩의 조명 시스템을 해킹했다.
주인공은 자신의 PDA로 조종하여 빌딩밖에서 전등으로 테트리스 게임도 하고, 하트가 나오게 해서 사랑 고백도 한다.
(유튜브에 실제 동영상 있음)

해커인 주인공은 포털 서비스 첫화면의 광고란을 해킹했다.
주인공은 광고란을 사랑고백으로 채워 논란을 일으켰다.

자동차 네비게이션 프로그래머인 주인공은 헤어진 여자친구를 그리워하고 있다.
그는 네비게이션 소프트웨어에 자신의 집 근처에 차가 가면
'당신의 남자친구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라는 메시지와 둘이서 듣던 음악이 나오게 해놨다.
여자친구는 우연히 남친 집 근처를 지나다가 그 메시지를 듣고 깊은 생각에 잠긴다.

길거리에 관상을 봐주는 컴퓨터가 있다.
얼굴을 찍으면 관상을 봐준다.
악당이 얼굴을 대자 '거부: 당신은 너무 못생겼습니다.' 라고 나온다.

컴퓨터 바이러스 제작자인 주인공은 자신의 바이러스 이름을 헤어진 여자친구 별명으로 만들었다.
그 바이러스는 전세계에 퍼져서 떠들썩해진다.

무능하다고 여자친구와 가족에게 구박받던 주인공이 있었다.
여자친구가 '맨날 컴퓨터만 하고, 네가 잘하는게 뭐가 있니?'라며 헤어지자고 통보했다.
다음날 뉴스에 청와대가 해킹됐다고 나왔는데,
내용은 '형이 오늘 실연당했다!' 한마디 뿐.

주인공인 해커는 IDC의 서버 수백개에 소리인식 프로그램을 심어놨다.
주인공은 IDC 센터에 잠입해서 돌연 대금을 꺼내든다.
주인공은 멋지게 대금을 불고있다.
그러자 그 소리를 인식한 서버들이 한꺼번에 잠들게 된다.
대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2009/01/31 - 12:39am 공개

이상 GFDL 라이선스입니다.

신고
Posted by aaidee 아아이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ldenafil 2011.03.18 0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자료 컴퓨터 :?